스마트와치류에 대한 사용기를 기대하셨다면, 실망시켜드려 죄송합니다.

언제부터인가 시계를 너무 좋아하다보니, 이런 저런 시계를 사보게 되었고,

시계에 대한 관심을 끊기 시작하면서 대부분 정리하여, 제게 남은 시계는 사진에 보이는 것이 전부입니다.

 

저 6개의 시계에 대한 사용기이지만, 다른 시계 이야기도 나올 것 같네요.

 

왼쪽부터 차례대로 구입순서입니다.

 

1. Seiko Premier SNP001J (일명 스누피)

 - 저를 시계의 길로 인도했던 제 첫번째 시계입니다.

   출장길에 시계가 필요하여 급하게 공항 면세점에서 구입했던 물건인데요,

   어느새 10년째 소장 중입니다.

   구입 후 3년이상을 데일리와치로서 제 왼손에 붙어있었는데,

   첫 시계라 그런지 애정도 많이 가고, 또 무브나 만듬새의 완성도도 꽤 훌륭해서,

   앞으로도 10년쯤은 더 가지고 있게 되지 싶습니다.

   원래는 메탈 줄이었는데, 메탈밴드 시계들이 많아지면서, 가죽밴드도 하나 필요하다 싶어

   리오스 가죽밴드에 디버클로 줄질하여 요즈음에도 간간히 차고 있습니다.

   퍼페츄얼 캘린더와 키네틱 무브는 신기하기도 하고 느낌도 매우 좋습니다.

   디자인이 너무 캐주얼하지도 않고, 너무 딱딱하지도 않아서,

   10년이나 된 시계이지만, 현재도 직장인들의 데일리워치로서 전혀 손색이 없는 것 같네요.

   제가 살때도 정가는 꽤 비싼 편이었는데, 얼마전 백화점 지나다 우연히 보여서 물어보니

   현재는 그 때 가격의 두배쯤 되는 군요. 시계값 참 많이 올랐네요..

   무튼 이 시계를 계기로 시계에 관심을 가지게 되고 다양한 시계들을 구입하는 길로 접어들게 되었습니다.

 

2. G-Shock G8100

 - 초딩때 돌핀시계 이후로 처음 사본 전자시계입니다.

   휴양차 동남아 놀러갈때, 전자시계가 하나 필요해서 10만원돈 남짓주고 구입했는데요,

   이 녀석도 제게 온지 한7년쯤 됐습니다.

   이따금씩 서핑이나 물놀이 같은 수상레저를 즐기러 갈때 현재도 매우 애용하는 시계입니다.

   와이프님께서는 유사한 모델의 여성용 제품을 가지고 있어 커플시계로도 종종 애용합니다.

 

3. Tag Heuer Carrera Heritage CAS2110

 - 맨날, PRC200이라던지, 론진이라던지 해밀턴이라던지 하는 중저가대 시계만 차다가,

   결혼할때, 예물이자 커플로 구입한 시계입니다. 제 생애 처음이자 마지막 고가시계가 될 것 같네요.

   맨날 저렴한 시계만 차다가, 결혼할 때 나도 비싼 오토매틱한번 차보자라는 생각에,

   이것 저것 알아보다가 선택하게된 까레라입니다. 아내님도 여성용 까레라를 가지고 계시지요.

   구입 후 약 2년간 데일리워치로 활약했습니다만, 언제부터인가 좀 부담스럽네요.

   이 시계를 사용하면서, 고가 시계에 대한 환상은 많이 버려진 것 같습니다.

   저같은 사람은 오토매틱보다는 쿼츠가 더 좋은 것 같아요.

   무튼 디자인도 멋지고 만족스러운 시계이지만, 비쌉니다.

   요즘엔 디자인은 동일하지만 무브만 ETA무브에서 자체 1887 무브로 변경된 신형이 나오더군요.

   덕분에 가격은 제가 살 때보다도 역시 훨씬 비쌉니다.

 

4. Tag Heuer Link CT1112

 - 까레라 헤리티지 구입 후, 한동안 고가시계에 대한 열망이 생겼더랬지요.

   오메가 시마스터나, 롤렉스, 브라이틀링 등등 고가 오토매틱에 열병을 앓던 중,

   고딩 동창녀석 결혼식에서 한 친구를 만나게 됩니다.

   사채/일수를 업으로 하는 친구였는데, 그 녀석이 거드름을 피우며 팔목을 보여주는데

   금색 롤렉스더군요. 그 놈 성격상, 짝퉁일리는 없는데,,,

   그 모습이 왜 이렇게 저한테는 불편하던지.. 그날 제 손목에 있던 세이코 스누피가 참 자랑스러웠었습니다.

   그 날을 계기로 고가시계에 대한 열망이 식었고, 철저하게 나를 위한 나에게 맞는 디자인을 중심으로

   시계 취향이 많이 바뀌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알게된 녀석이 바로 이 녀석 구형 링크입니다.

   시중에는 이미 단종상태로 새물건을 구하기는 어려운 상태라 중고를 알아보던 차에,

   샌프란시스코 출장 중 한 시계 매장에서 우연히 이 녀석을 발견하고 바로 질렀던 제품입니다.

   국내 중고가보다 조금 더 주고 새 제품을 구입한 셈이니 매우 만족스러운 구매였지요.

   오토매틱도 아닌 쿼츠시계라 라스트원에 대한 가치가 좀 낮아져있었달까요?

   암튼 이 녀석은 쿼츠입니다. 하지만 까레라보다도 더 데일리와치로 제격이지요.

   오토매틱과 달리 신경쓸 부분도 별로 없어서, 저같은 사람에게는 정말 딱인 제품입니다.

   이 시계는 색깔별로 갖고 싶은 마음이 조금은 남아있네요.

 

5. G-Shock MTG-S1000D

 - G shock인데 가격이 엄청납니다. 방패같은 엄청난 간지, 자동 시간 보정 등 다양한 기능에 꽂혀서 구입하게 된 시계입니다.

   아마 두번다시 이런 시계를 또 사지는 않을 것 같아요.

   여름에는 찰만하지만 겨울에는 엄청난 크기로 인해 셔츠 소매 처리에 애로가 많습니다.

   그래서 주로 여름에 이따금씩 착용하고 있습니다.

   가끔 차주면 엄청난 포스에 사람들이 종종 호기심을 보이네요.

 

6. 애플 와치 스틸&밀레니즈루프

 - 네.. 그 애플 와치입니다. 밀레니즈루프로 구입했는데, 후배 녀석이 알리발 링크밴드를 구입한다기에,

   5만원 쯤 들여 구입한 짝퉁 링크밴드를 매치해봤습니다.

   짝퉁 링크밴드는 가격대비 퀄리티가 너무 훌륭해서, 만족하고 있습니다.

   애플 와치 구입 후, 나머지 5개의 시계들은 현재 이렇게 시계함에서 안나오네요.

   그만큼 애플와치가 제겐 편리합니다.

   편리성만 따지면 이전에 사용했던, G Watch나, G watch R, 기어2, 기어S 등도 비슷합니다만,,

   편리성 + 디자인은 적어도 제게는 애플와치가 아직까지는 제일 맘에 드는 스마트시계네요.

   여러 스마트와치를 사용해보고 얻은 결론이, 노티되는 전자시계인지라 기능에 대한 기대치가 낮고,

   디자인에 대한 기대치는 높기에 아마도 그런 것이 아닌가 합니다.

 

이 밖에도 타이맥스 익스페디션이라던지, 패션브랜드, 저가브랜드의 스켈레톤스타일 와치라던지 등등 셀수 없이 많은 시계들을

사용해 보고 또 방출하면서, 얻은 제 결론은 그렇습니다.

 

저에게 시계는 결국 악세사리입니다.

악세사리는 심미적 가치외에 기능적 가치는 그리 높지 않은 것 같습니다.

수백만원 주고 산 시계나 수십만원짜리나 혹은 수만원짜리나, 결국 악세사리로서 내 취향에 맞으면 오래차고,

그렇지 않게되면, 결국 밀려나게 되더라구요.

아마 이제 더 이상 시계를 사지 않게 될것이라 생각하고 있지만,,,

최근엔 시티즌의 에코드라이브시리즈에 관심이 많이 가네요..

 

와이프님은 결혼할 때, 까르띠에시계를 사지못한 것이 한이 되어,

여전히 까르띠에를 탐하고 계시기 때문에, 아마 언젠가 까르띠에 시계 하나 정도 더 구입하게 되지 않을까 합니다만,

 

무튼 제가 오래 사용하고 싶은 시계를 고를 때 적용하는 원칙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오토보다는 가급적 쿼츠

2. 미네랄글라스보다는 가급적 사파이어글래스

3. 컨셉이 너무 뾰족하지 않을 것 (컨셉이 뾰족하면 금방 질리더라구요.)

4. 너무 가벼운 시계보다는 무게감이 조금이라도 느껴지는 시계

 

이 원칙을 기준으로, 여러가지 시계들을 써보면서 드는 생각은, 세이코나 시티즌같은 브랜드의 시계들이

그나마 가격대비 합리성을 잘 갖춘 시계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생각을 더 일찍 했더라면 시계에 그렇게 많은 돈을 투자하지는 않았을텐데,

 

뭐 이제라도 느꼈으니, 더 이상 고가 시계에는 관심을 두지 않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렇게 이제 시계라이프를 떠나고 싶은 마음에 총정리 차원에서 사용기를 올려봤는데요,,,

떠날 수 있으려나요...ㅡ.ㅡ;;